본문 바로가기
엔터테이너/이상기후

중부지방 115년만에 최악의 폭우

by 나령윤기도 2022. 8. 9.
728x90
반응형

사흘 간 중부지방에 400mm 가까운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이 비는 지금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산이 무너지면서 사람들이 숨졌고 불어난 물에 실종 사고도 잇따랐습니다.

이재민도 천 명에 달합니다.

또 집이 잠기고 길이 주저앉은 걸 비롯해 여기저기에서 피해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서울 등 수도권 지방도 퇴근길부터 빗줄기가 강해졌었는데요.

조금전부터는 다시 빗줄기가 약해져서 서울은 흩날리는 정도입니다.

밤사이 중부 지방엔 강한 물 폭탄이 예상됩니다. 귀가를 서두르시기 바랍니다.

이번 장맛비, 주로 중부 지방에 힘을 쏟겠습니다.

 

아무쪼록 이번 폭우로 피해를 입으신 모든분, 그리고 이재민을 입으신 모든분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합니다.

더이상 피해없이 잘 지나가기를 빌겠습니다.

경기 남부와 영서 남부, 충청 북부 많은 곳은 400mm 이상, 중부에는 최고 250mm,

영동과 전북, 경북 북부 많은 곳은 120mm가 집중되겠습니다.

중부 지방은 오늘 밤부터 내일 오전 사이가 고비가 될 텐데요.

시간당 50~70mm의 세찬 비가 집중되겠습니다. 게릴라성 호우여서,

산사태 등 안전사고에 철저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비의 양이 상대적으로 적은 동해안과 남부 지역은 모레까지 33도 이상의 폭염이 이어지겠고,

일요일에 장맛비가 모두 그치고 나면 중부 지방도 다시 더위가 강해지겠습니다.

이번 장맛비, 남부 지방은 토요일에 대부분 그치지만 중부 지방은 일요일 오전까지 이어지겠습니다.

728x90
반응형

'엔터테이너 > 이상기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최대 역대급 태풍 [힌남로] 북상중  (4) 2022.09.03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