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사/세계는 지금

지구에 달이 사라지면 과연 어떻게 될까?

by 나령윤기도 2022. 6. 14.
728x90
반응형
지구야경_ 무료이미지

 

만약 이 지구에  달이 사라지면 과연 어떻게 될까?.
  • 어두운 밤하늘에 둥근 보름달을 볼 수 없다.
    밤하늘에 달이 사라지면 온 세상은 암흑처럼 변할 것이다.
  • 불을 밝히지 않으면 아무것도 볼 수 없을 것이다.
    봄 여름 가을 겨울 사계절은 사라지고 대형 폭풍이 온 지구를 혼돈속으로  빠져들게 만들 것이고,
    썰물 때 바지를 걷고 낙지를 잡던 진흙 개펄의 낭만도 사라질 것이다.
  • 달이 없는 지구란 상상조차 하기 힘들다.
    달 착륙 40년을 맞아 달이 사라진 지구에서 일어날 가상의 상황을 살펴봤다.
  • 사계절 사라진 지구 ‘아주 덥거나 아주 춥거나’ 지구는 23.5도 비스듬히 기울어진 채로 자전한다.
    지구가 기울어져 도는 이유는 달의 중력이 안정적으로 붙잡고 있기 때문이다.
  • 지구가 기울어진 채로 돌기 때문에 태양이 내뿜는 열기는 지구 곳곳에 고르게 퍼지고 사계절이 생긴다.
  • 달이 사라지면 지구의 자전축은 마치 쓰러지기 직전 팽이처럼 요동치게 된다.
  • 영국에서 발행되는 국제학술지 ‘네이처’에 따르면 달이 사라질 경우 지구의 자전축 각도는 0∼85도 
  • 자전축이 바뀌면 지구는 극심한 기후변화로 몸살을 앓게 된다.
  • 과학자들은 지구가 바로 서서 돌게 될 경우 적도지방은 지금보다 훨씬 더운 열대로, 
  • 극지방은 극심한 혹한지대로 바뀔 것으로 전망했다.
  • 적도지방의 뜨거운 공기가 극지방으로 이동하면서 슈퍼폭풍이 생길 가능성도 크다.
  • 김지현 전 안성천문대장은 “자전축이 흔들리면 한국에서 사계절이 사라지거나 특정 계절이 사라지는 등 극심한 환경 변화가 올 수 있다”고 말했다. 
  • 밀물 썰물 사라지고 개펄도 잃어 달이 사라지면 밀물과 썰물이 적게 일어나거나 사라지면서 개펄이 마른다. 해변에 사는 조개와 낙지 등 어패류도 보금자리를 잃게 된다. 
  • 바닷물의 순환에 변화가 오면서 오염물질도 제대로 정화되지 않는다. 부산대 지구과학교육과 안홍배 교수는 “태양도 밀물과 썰물에 영향을 주지만 달보다 훨씬 힘이 약하다”며 “달이 사라지면 조수간만의 차가 눈에 띄게 줄어들 것”이라고 분석했다. 

 

달 _ 무료이미지

 

  • 미국 메인대 천문학과 닐 코민스 교수는 ‘만일 달이 없다면’이라는 책에서 “달이 사라지면 조수간만의 차가 지금보다 30% 이하로 줄어든다”고 예상했다. 이런 경우 조력발전은 불가능해진다. 지구의 하루는 지금도 10만 년마다 1초씩 길어지고 있다. 달의 인력이 지구의 자전 속도를 점점 늦추고 있기 때문이다.
  • 따라서 달이 사라지면 지구의 하루가 25시간이 되는 날은 3억6000만 년 뒤가 아니라 훨씬 늦어질 것이다. 달이 없으면 DNA도 없었을 것 달이 사라지면 생태계도 큰 변화를 맞게 된다. 짝짓기가 가장 먼저 타격을 받는다. 
  • 흰발농게나 섬게는 달이 지구 주위를 한 바퀴 도는 공전주기에 맞춰 짝짓기를 하는데 만일 달이 사라진다면 생식주기에 혼선이 생기게 된다. 한국해양연구원 신경순 책임연구원은 “게의 산란이 줄어 개체수가 적어지면 먹이사슬을 타고 연쇄반응이 일어나 해양생태계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말했다. 
  • 올빼미 등 야행성 동물은 굶어죽을 가능성이 높다. 야행성 동물들은 캄캄한 밤에 눈의 동공을 활짝 열어 미세한 빛을 모아 사물을 인식하는데 달빛마저 사라지면 먹잇감을 찾을 수 없게 되기 때문이다. 말 그대로 눈뜬장님이 되는 셈이다. 애초에 달이 없다면 생명도 존재하지 못했을 것이라는 주장도 나온다. 

 

손톱달_ 무료이미지

 

  • 밀물과 썰물을 일으키는 달의 기조력이 생명체의 뼈대인 유전자(DNA)를 만드는 데 핵심 역할을 했다는 것. 영국의 에든버러대 리처드 레테 교수팀은 썰물 때 웅덩이에 고인 물이 증발하고 남은 유기물에서 DNA와 같은 이중가닥 분자가 만들어졌다는 연구 결과를 천문학 학술지 ‘이카루스’에 2004년 발표했다. 
과연 달은 어떻게 만들어진 것일까?

달은 지구에 가장 가까운 천체로, 인간이 직접 탐사한 유일한 지구 밖 천체이기도 하다.

하지만 아직도 달에 대해 제대로 알려진 것은 물리적 특징 이외에 별로 없다.

달에 대한 궁금증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것이 달 탄생에 대한 의문이다.

 

달_무료이미지

 

20세기에는 달 탄생에 대한 여러 가지 이론들이 등장했다.

다른 행성의 위성이나 소행성이었던 천체가 지구에 붙잡혔다는 포획설, 지구와 달이 동시에 만들어졌다는 쌍둥이설, 그리고 지구의 일부가 떨어져 나가 달을 만들었다는 분리설 등이 있었다.

아폴로 우주선들의 탐사 결과 달의 성분이 지구와 거의 일치하고, 중심에 지구처럼 커다란 핵이 없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만약 달이 다른 곳에서 만들어졌다면 지구와 성분이 거의 일치할 수는 없을 것이다.

또한 달이 지구와 쌍둥이로 탄생했다면 중심에 지구와 같은 핵이 있어야 할 것이다.

분리설 역시 지구의 느린 자전 속도 등을 이유로 근거가 없다는 것이 밝혀졌다.

1970년대 이후 달 탄생이론으로 가장 널리 알려진 것이 ‘거대 충돌설’이다.

지구가 만들어지고 1억~2억년 지난 뒤 거대한 천체가 지구와 충돌했고,

그 때 부서져 나간 지구의 물질들이 모여서 달을 만들었다는 것이다.

2000년대에 들어와 그 충돌 시점이 45억 년쯤 전이었고,

충돌한 천체도 화성 정도 크기였다는 연구결과들이 나왔다.

지구와 충돌한 화성 정도 크기의 천체에는 ‘테이아’라는 이름도 붙여졌다.

 

 

최근 가장 강력한 달 탄생 이론으로 인정되어온 거대 충돌설을 부정하는 연구 결과가 발표되었다.

이스라엘의 연구진들은 컴퓨터 시뮬레이션 실험을 통해 달보다 수십 분의 1 정도 되는 작은

천체들이 수십 차례 지구와 충돌하면서 달이 만들어졌다는 ‘다중 소충돌설’을 제기하였다.

기존의 거대 충돌설로는 지구와 충돌했던 천체에서 떨어져 나온 물질들의 흔적이 없다는 것을 설명하기 어렵다.

다중 소충돌설은 수백 번에 걸친 컴퓨터 시뮬레이션 결과 작은 충돌로 인해 먼저 작은 달이 만들어지고, 이후 수십 차례의 작은 충돌이 더해지면서 현재와 같은 달을 만들었다는 것이다.

다중 소충돌설은 달의 성분이 지구와 거의 일치한다는 것을 잘 설명할 수 있다고 한다.

하지만 컴퓨터 시뮬레이션과 같은 일이 실제로 일어날 수 있는 지에 대한 의문은 남는다.

과연 수백만 년 동안 비슷한 정도의 작은 충돌이 수십 차례나 거듭되어 일어나는 것이

현실적으로 가능한 일인가 하는 일이다.

물론 다중 소충돌설은 아직까지는 하나의 가설일 뿐이고, 제대로 된 이론으로 받아들여지기 까지는

상당한 검증의 시간을 거쳐야 한다.

 

다중 소충돌설이 제기된 다음날 달 탄생 시기에 대한 중요한 연구 결과가 발표되었다.

아폴로 14호가 가져온 월석을 분석한 결과 달이 지금으로부터 약 45.1억년 전에 만들어졌다는 결론을 얻었다는 것이다.

UCLA가 중심이 된 한 미국 연구진들은 월석에서 14개의 지르콘 샘플을 뽑아 각각에 대해 방사선 동위원소를 측정하여 이 암석들의 생성 연대를 측정한 것이다. 14개의 샘플에서 모두 45.1억년이라는 결과가 나왔고,

연구진들은 이 결과를 바탕으로 달 탄생 연대가 기존의 이론보다 빠르다는 주장을 편 것이다.

물론 이번의 연구 결과로 달 탄생 시기를 정확히 확정할 수는 없다.

아폴로 우주선들이 모두 다른 장소에 착륙했기 때문에 다른 장소에서 채취한

월석들의 생성 연도도 측정해 보아야 할 것이다.

 

728x90
반응형

댓글0